호주 조기유학 맘스토리

조기유학일기 #37- 뉴질랜드 5일차

호토박이가 운영하는 네이버카페 "호주유학클럽"에 남겨주신 회원분들의 후기를 대신 전해드립니다.

원본글 보기 :   https://cafe.naver.com/honewgroup/39482



우리 오빠가 엄청 말이 많은 타입이예요.

밤에도 잠을 안자고 어찌나 말을 많이 하는지..

제가 "이렇게 말이 많은데.. 학교 가서 영어라 하고 싶은 말도 못하고.. 고생이 많겠어.." 했더니


"엄마.. 나 오늘 떠든다고  warning을 세번이나 받았어. 말을 못하면 warning을 받을 수 있겠어?"


헐~~


발상의 전환이 필요한 시기 인 것같습니다.


요즘처럼 안 좋은 상황에서도 긍정적인 면을 찾아보시기 바래요.


오늘은 뉴질랜드의 추억을 다시 꺼내보려고 해요.


모처럼 어메니티도 있는 숙소에서 푹잤어요.

아침에 일어나보니 눈쌓인 마운트 쿡이 보이는 뷰의 멋진 숙소였으나...

 밤새 잔다고 모르고 아침 식사때 잠깐 봤네요.


호주에 있을때는 빙하 위로 올라가는 헬리콥터투어가 너무 너무 하고 싶었는데..

호주 산불로 인해 빙하까지 재가 쌓여 못간다고 하기도 하고

둘이 가면 거의 백만원에 가까워..

그냥 걸어서 빙하산의 중턱쯤을 가보는 후커밸리 트래킹을 가기로 했어요.



가이드가 있는 투어는 아니고 등산길 따라 그냥 걸어갔다 오는 코스입니다.

설명에는 3시간 정도의 투어코스라고 하던데..

저같은 저질 체력은 5시간 정도 걸린거 같아요.

사진도 찍고 올라가서 많이 쉬기도 해서 그랬던 거 같아요. 넉넉히 시간 여유잡고 가세요.



올라가면서 빙하 물맛도 보구요.

엄청 차가워요. 올라가는 길에 너무 덥고 힘들었는데 도움이 됐어요.
뉴질랜드가 그나마 겨울이였지만 해가 뜨는 날은 호주랑 비슷하게
너무 덥고 얼굴도 완전 잘 타요.



여지껏 보았던 밀키스 색의 빙하호를 떠올리며 트래킹했는데

막상 올라가보니 흙물이 떠내려와 완전 시멘트 물색이였어요.


완전 실망.

이럴려고 등산을 했나.. 싶기도 하고



그래도 떠내려오는 빙하를 한번 만져보겠다며..

오빠가 혼자 호수 근처 밑으로 가는 거예요.

너무 힘들어서 저는 손만 흔들어주고 쉬고 있는데..

아이가 안 보이는거죠..


근처까지 내려가서 불렀는데 대답이 없는 거예요.


저 밑도 안 보이는 호수속으로 빠져버렸나.... 너무 너무 겁이 나는 거예요.

산도 거의 돌산이였는데. 거기를 산양처럼 뛰어다니며 찾은 거 같아요.


뉴질랜드까지 와서 아이 잃어버리는 줄 알고

어찌나 놀라 찾아다녔는지

한 참만에 찾았는데..

나뭇가지 찾느라 부르는 소리도 안들렸다고..

천진난만하게 정말 아쉽게 빙하를 못 만져봤다며 아쉬워하는지..

엄마 속도 모르고..

정말 죽는 줄 알았어요.

정말 끔찍한 30분이였어요.


가끔 공부안하는 오빠보면..

그래 다시 살아왔는데 공부가 뭣이 중요해~ 하고 얘기 합니다. ㅎㅎ


아침부터 등산하고 오니 차에 타자마자 뻗어자는 오빠..

운전도 내가 하는데.. 지는 차만 타면 자면서..

경치 좋은 룩아웃에서 잠시 내려 사진 찍자니

잠결에 짜증내는 오빠.


사진에도 짜증이 뭍어 있어요 ㅋㅋ

눈도 못뜨고 있네요 ㅋㅋ


여행사 4박 5일 일정 6박 7일로 짠 건데도

왜 갈 수록 얼굴은 다 썩어가는 건지.. ㅋㅋ

넘 힘들었어요.



그리고 점심은 연어 인생 맛집!!


뉴질랜드 가면 회나 생선. 그린 홍합 많이 먹을 줄 하고 호주에서부터 챙겨간 초장 ㅋㅋ

그러나 뉴질랜드 마트에도 신선류는 없어요 ㅎㅎ


이게 처음이자 마지막인 연어입니다. ㅎㅎ



푸카키 호수에서의 연어.

호수 물색이 너무 예술이지 않아요?
어쩜 저럴 수 있나 싶어요.
그리고 그 호수가 엄청 엄청 커요.
호수 둘레를 차로 도는데만도 차로 2시간 이상이 걸리니..
정말 잊을 수 없는 풍경이였어요.



연어는 100그램이랑 500그램이 팩이 있었던 거 같아요.
500그램은 너무 많을 거 같아서
100그램 두개 샀는데
왠 걸..
너무 너무 맛나서 순삭!

그래서 다시 100그램짜리 2개 더 샀던 거 같아요 ㅋㅋ

옆 테이블보니까 야채세트랑 밥도 싸
오고 해서 연어덥밥 만들어 드시더라는 ~
대박!!!
정말 이렇게 맛나는 연어는 처음이라며 서로 극찬을 했는데..
트래킹하고 3시쯤 먹는 연어가 안 맛있수도 있을까 싶기도 하고 ㅋㅋ

근데 여기는 다 맛있었대요.
다른 후기들에서도 극찬의 극찬이니.. 꼭 드셔보세요!!

그리고 달려서 5일만에 좀 쉬려고
데카포 호수의 핫스프링으로 향했습니다.

2시간 쯤 달렸고 도착에 다 가오는데..
갑자기 경찰 소리가 삐용 삐용~ 들리는 거예요 ㅎㅎ
설마~ 우리인가?  속도를 줄이며 망설이다가..


천천히 길 옆에 세웠더니..

속도위반했다고 ㅎㅎ

116킬로여서 정도
120킬로 넘으면 훨 비싸진다고 하더라구요.

80불 딱지 끈겼어요 ㅎㅎ



ㅎㅎㅎ

그때 우리 오빠의 발상의 전환!!

어제밤에는 140킬로로 달렸는데
어제 안 끈기고 오늘 끈긴게 어디냐며..

싸게 했다고 ...

엄마를 위로 하네요 ㅎㅎ


그렇구나~~
싸게 했구나 ~~하면서 핫스프링에 갔어요..



온천 물 같아 보이진 않고
이천 테르메텐 같은 뜨듯한 물의 수영장 같았지만..

여튼 상당히 저렴했고.
5일간 쌓인..
그리고 백만년 만에 한 트래킹의 여독을 풀기에 너무 너무 좋았어요.

그리고 데카포 호수를 보면서 즐기는 시간이라..
바닷가 인피니티 풀 못지 않은
즐거움이 있었어요.



맛있는 것도 먹으면서
한 참 몸 지지고 노니..
저녁이였어요.

원래는 데카포에서 한시간 떨어진 곳에 숙소를 잡았었으나
밤에 별은 봐야겠고
밤운전이 위험하겠다 싶어 급하게 숙소를 데카포 시내로 옮겼어요.

그랬더니
선한 목자교회를 걸어서 갈 수 있는 곳이였어요..



저녁엔 각자 게임도 하고 좀 쉬고 근처 천문대를 갔으나..

관람가가 너무 비싼관계로...


그리고 우리 오빠는 한국에서 천문대 수업듣고
한국에서도 몇번 갔으니까  패쑤하자~



근데 굳이 천문대에서 보지 않아도 어디서나 별천지 입니다.

테아나우에서도 정말 밤하늘이 이뻣어요.
테아나우의 밤 하늘과 비슷한데..

그때 사진을 못찍었던 관계로
오늘은 꼭 사진을 찍겠다고
카메라 삼각대를 들고 11시에 나갔어요.

사진기술이 없어서 ㅜㅜ
한시간 정도에 이거 한장 걸렸네요 ㅋㅋ



많은 사람들이 선한 목자 교회 근처에 모여서 사진을 찍고 있었어요.

한국에서 별똥별 많이 떨어진다고 하는 날 청계산에 간적있었는데
누가 "저기"하는 순간 돌아보면 이미 없었어요 ㅎㅎ

근데 여기는 정말 선명하게 여러번..
특별한 날이 아닌데에도 별똥별을 많이 봤어요.

정말 영화같은 시간이였어요.

새벽 2시쯤이 선한 목자 교회위로 은하수가 온다고 해서
다시 들어가서 좀 자고 나오자 했으나
너무 피곤한 관계로 푹 잘까봐

1시쯤 다시 나왔는데..

은하수가 선한 목자교회쪽으로 가는 것이 아니라
반대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어요.
그래서 주차장에서 사진찍었어요.
별이 잘 보이게 조금 밝에 편집해 보았어요.

정말 평생에 이렇게 많은 별을 본게 처음이네요.

너무 황홀한 시간이였어요.



그렇게  다사다난한 5일 째 밤이 저물고
저는 6일째 네비스 스윙을 하러 갑니다.

그건 다음 기회에!!




호주유학클럽 상담문의

대표이메일 : info@honew.com.au

SYDNEY OFFICE

인터넷 전화 070 7899 4455

호주 전화 (+61 2) 9267 0511


SUITE 503, LEVEL 5, 845 Pacific Highway Chatswood NSW 2067, AUSTRALIA

PERTH OFFICE

인터넷 전화 070 5096 7907

호주 전화 (+61 8) 9328 6393


UNIT4, LEVEL 1, 164-166 BEAUFORT ST, PERTH WA 6000, AUSTRALIA

SEOUL OFFICE

한국 전화 (02) 6245 009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81, 1811호 (강남역 7번출구 옆 하나은행 18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