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NEWS] 5년 간 100만 이민자 유입.. 팬데믹 기간 급감

호주유학클럽


5년 간 100만 이민자 유입.. 팬데믹 기간 급감


베이비붐(55-74세) 줄고 밀레니얼세대(25-39세) 늘어



2021년까지 5년동안 호주의 인구는 늘었고 인구 구성이 더 다양해졌다.

호주 인구는 2016년과 2021년 사이에 220만 명(8.6%) 증가하여 2,550만 명이 됐다. 

호주는 지난 반세기 동안 인구가 두 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밀레니얼 세대(25-39세)가 전후 베이비붐 세대(55-74세)를 대체하는 호주 최대의 인구 집단이 되고 있다. 

1946년에서 1964년 사이에 태어난 베이비붐 세대의 수는 전체 인구의 25.4%에서 21.5%로 감소했다. 

1996년 호주인구의 40%를 차지했었다. 반면, 1981년에서 1996년에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는 20.4%에서 21.5%로 증가했다.

원주민(Aboriginal or Torres Strait Islanders) 인구가 2016년 2.8%에서 2021년 3.2%로 증가했다.

코로나 규제와 록다운이 한창이던 시기에 이뤄진 2021년 인구조사는 팬데믹이 인구에 미친 영향을 함께 포착했다. 

2017년 이후 100만 명 이상의 새 이민자들이 호주에 입국했다. 이 중 약 85만 명은 2017-19년 3년 동안 들어왔다. 

팬데믹 기간에 호주에 온 이민자는 16만 6,000 명에 불과했다.

팬데믹은 해외 관광객의 수에도 영향을 미쳤다. 국경봉쇄와 함께, 해외 방문자의 수는 2016년 31만 6,000명에서 2021년 6만 2,000명으로 급감했다. 

대신 전국의 캐러밴 숫자가 6만 대로 150% 급증했다

호주 인구 구성에서 출신과 언어는 더 다양해졌다. 호주 거주자의 2명 중 1명 이상은 해외에서 태어났거나, 
부모가 해외에서 태어났다.

집에서 영어 이외의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의 수는 2016년 이후 550만 명으로 증가했다. 

영어를 잘하지 못하거나 전혀 못 하는 사람은 85만 명이다.

중국어는 영어 다음으로 많은 사람이 사용하는 언어다. 거의 70만 명이 집에서 표준 중국어(만다린)로 생활하고 있다.

호주 가구의 70.5%는 가족과 함께 살고 있다. 25.6%는 1인 가구, 3.9%는 그룹 가구(group households)다. 

그룹가구는 15세 이상 인구 중 2명 이상의 관계가 없는(unrelated) 사람들로 구성된 가구를 의미한다.

전체 가구의 3분의 2(66%)는 주택을 소유하고 있다. 이 중 35%는 주택담보대출이 있고 31%는 모기지가 없다. 

가구의 30.6%는 임차로 거주하고 있다.

단독주택은 호주에서 가장 일반적인 주거 형태다(70%). 13%는 타운하우스에서, 16%는 아파트에서 생활한다.

출처 : 한호일보이용규 기자




다양한 방법으로 호주 전문가를 만나보세요

호주 시민권/영주권자들이 운영하는 카페

호주유학클럽

이메일을 통한 심층상담

이메일 상담 신청하기

눈으로 만나는 호주 전문가

유튜브 채널 - 호주유학클럽TV

호주 전문가와 1:1 무료상담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호주시민/영주권자들이

운영하는 카페

호주유학클럽

영상으로 만나는

호주 & 호주 전문가

호주유학클럽 TV

호주 전문가와

1:1 무료 상담

ID: 호뉴컨설팅

이메일을 통한 심층상담

이메일 상담 신청하기


호주유학클럽 상담문의

대표이메일 : info@honew.com.au

SYDNEY OFFICE

인터넷 전화 070 7899 4455

호주 전화 (+61 2) 9267 0511


Suite 503, Level 5, 845 Pacific Highway Chatswood NSW 2067, AUSTRALIA

PERTH OFFICE

인터넷 전화 070 5096 7907

호주 전화 (+61 8) 9328 6393


Unit 3, 280 Lord Street, Perth WA 6000, AUSTRALIA

SEOUL OFFICE

한국 전화 (02) 6245 009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81, 1811호 (강남역 7번출구 옆 하나은행 18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