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소식] 내년 1월 말까지 국제서 승객 호주입국 제한, 내년 상반기부터 점진적 유입 전망





안녕하세요! 호주유학클럽 여러분 호주소식 전해드립니다.



뉴스출처 : 코리안투데이



내년 1월 말까지 

국제선 승객 호주입국 제한 연장



지난 주, 호주 전국 내각이 호주인 귀국 우선 정책을 지속하기로 합의해 내년 1월 말까지 국제선 승객 입국 제한이 연장됐습니다. 이는 내년 2월 전에는 호주 유학생 시범 사업이나 추가 여행 버블이 실시되지 않는다는 뜻으로 풀이할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 시작 후, 일반 민영 항공기로 귀국한 호주인은 41만 900명이 넘으며 호주 외교부는 항공기 69편 운항에 도움을 줬습니다.


9월 18일 이후 호주 외교부에 귀국을 희망한다고 등록한 호주인은 약 1만 900명으로 등록 호주인은 2만 6,200명에서 3만 5,637명으로 늘었습니다. 호주정부는 크리스마스까지 호주인 2만 7,000명을 추가로 귀국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멜번 공항이 다시 국제선에 문을 열면 귀국이 가능한 항공편은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됩니다.


많은 호주인이 일하거나 체류 중인 북미와 유럽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악화되고 있기 때문에 귀국을 원하는 호주인이 계속 늘어나는 것으로 보입니다.


호주 전국 내각은 국제선 입국 승객을 제한하는 호주의 격리제도가 국내 호주인을 보호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국제선 입국 승객 제한을 시드니, 브리즈번, 퍼스, 애들레이드 공항에 대해 내년 1월 31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추가 격리 수용 장소가 마련되는대로 입국 인원 상한은 늘어날 수 있습니다.


호주 연방정부와 북부준주정부는 하워드 스프링스 격리시설 수용인원 증가 협약을 마무리 하고 있으며, ACT와 타즈매니아 정부도 크리스마스 전 각각 호주인 360명과 450명 귀국을 돕는데 합의했습니다.


주정부 지도자들은 모두 해외에서 발이 묶인 취약 호주인을 위한 기존 수용인원 증가 조처를 계속 시행하기로 합의했으며, 퀸즐랜드 주정부는 현재 주당 1,000명 승객 제한 이상의 수용인원 증가를 계속하기로 해, 주당 취약 호주인 300명을 추가로 허용합니다. 


입국 제한과 관련 조처는 해당 주/준정부와 협의해 1 주를 기준으로 시행되며, 제한인원에서 최대 10%까지 추가 할당이 허용됩니다.





내년 상반기부터 점진적 유입 전망 



애들레이드, 캔버라, 다윈으로 예정되어 있던 유학생 입국 시범사업이 당분간 보류됐습니다.


지난 주, 호주 전국내각은 우선적으로 호주인 귀국을 계속하는데 합의했으며, 격리 공간도 호주인이 우선이 되어야 한다는 결론입니다. 호주 연방정부가 고려하던 캠퍼스내 격리 방안이 폐기되면서 결국 유학생 입국도 내년 학기 시작 전까지는 시행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호주 전국내각은 "유학생을 다시 환영하기를 고대하고 귀환을 계속 계획하고 있지만, 현재 유학생의 광범위한 입국을 진전시킬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스콧 모리슨 총리는 "호주인을 집으로 데려오는 문제는 현재 격리제도를 통해 유학생을 이동시키고 데려올 능력이 없게 된다는 뜻"이라며 "호주인이 귀가하는 것이 먼저다. 이것이 호주 연방정부 정책"이라고 못밖았습니다. 그리고  귀국을 원하는 호주인이 점점 많아지기 때문에 수용력을 모두 차지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모리슨 총리는 또한 유학생 입국이 언제 가능할지에 대해서도 가늠하기 "대단히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입국 대기) 줄이 있고, 호주인이 줄 제일 앞에 있다"는 것입니다. 유학생 입국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교육산업의 어려움을 언급하는 기자들에게는 "궁극적으로 우리 대학은 호주인에게 수준 높은 교육을 제공하도록 존재하며, 그 비지니스 모델의 일환으로 유학생에 대해 이것을 제공 할 기회가 있다면 괜찮은 것"이라고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지난 15일 스카이뉴스와 인터뷰에서 댄 티헌 교육부 장관은 호주 연방정부가 주·준주 정부에게 11 월말까지 유학생 귀환 계획과 각 정부 "격리 인원 상한선 내에서 호주로 돌아오는 유학생에게 어떻게 (격리)숙소를 제공할 수 있는지" 계획을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장관은 대학부문 타격에 대해서는 유학생 귀국 지연을 감안해 "올해 180억 달러에 달하는 지원금을 보장"했으며 "지난달 예산에서 사상 최대 1회성 자금투입, 10억 달러가 발표" 됐고, 대학 연구상용화 기금으로 680만 달러를 약속했다고 말했습니다.


댄 티헌 교육부 장관은 "예산에서 연구 지원금 수십억 달러를 발표했을 때는 유학생 유입이 내년 상반기나 되서야 점진적으로 이루어질 것"이라는 것을 전제로 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윈으로 유학생 70여명을 입국시키는 시범사업은 2 주 후 시작될 예정이었으며, 남호주 대학과 ACT 대학도 시범사업이 예정되어 있었으나 최소한 크리스마스까지는 보류됐으며 내년 학기 시작 전에 다시 시도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양한 방법으로 호주 전문가를 만나보세요

호주 시민권/영주권자들이 운영하는 카페

호주유학클럽

이메일을 통한 심층상담

이메일 상담 신청하기

눈으로 만나는 호주 전문가

유튜브 채널 - 호주유학클럽TV

호주 전문가와 1:1 무료상담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호주시민/영주권자들이

운영하는 카페

호주유학클럽

영상으로 만나는

호주 & 호주 전문가

호주유학클럽 TV

호주 전문가와

1:1 무료 상담

ID: 호뉴컨설팅

이메일을 통한 심층상담

이메일 상담 신청하기


호주유학클럽 상담문의

대표이메일 : info@honew.com.au

SYDNEY OFFICE

인터넷 전화 070 7899 4455

호주 전화 (+61 2) 9267 0511


SUITE 503, LEVEL 5, 845 Pacific Highway Chatswood NSW 2067, AUSTRALIA

PERTH OFFICE

인터넷 전화 070 5096 7907

호주 전화 (+61 8) 9328 6393


UNIT4, LEVEL 1, 164-166 BEAUFORT ST, PERTH WA 6000, AUSTRALIA

SEOUL OFFICE

한국 전화 (02) 6245 009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81, 1811호 (강남역 7번출구 옆 하나은행 18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