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NEWS] 호주 IEP, 세계 각국 평화 순위 발표

호주유학클럽



IEP in Australia releases 2022 GPI

호주 27위, 한국 43위, 분학 152위


출처 : 호주 톱뉴스

 


호주의 싱크탱크가 진행한 국가별 평화 수준 평가에서 호주 27위, 한국 43위, 분학 152위를 각각 기록했다.


시드니에 본부를 둔 국제관계 싱크탱크인 경제·평화 연구소(Institute fo Economics and Peace·IEP)가 16일 공개한 '세계평화지수(GPI) 2022'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163개국을 대상으로 한 '평화로운 나라' 순위에서 1위는 아이스란드가 14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호주는 중국과의 긴장 관계 및 핵잠수함 추진 등의 문제로 전년도 대비 무려 9 계단이 추락했다.


한국의 순위는 작년보다 8계단 올랐으며 북한 역시 1계단 상승했다.


GPI는 '진행 중인 대내외 분쟁', '사회 안전 및 안보', '군사화' 등 평화와 관련한 3개 부문에서 23개 지표를 계량화해 나라별 점수를 산정했다.


23개 지표는 강력범죄 발생, 테러 위험, 인구 10만명 당 경찰 및 군인 수, 난민 수, 주변국과의 관계, 대내외 갈등에 따른 사상자 수, 무기 수출입, 핵무기·중화기 역량, 국내총생산(GDP) 대비 군비 치출 등이며 총점이 1에 가까울수록 '평화로운 상태'임을 나타낸다.


북한은 지난해 국내총생산(GDP) 대비 군비 치출이 24%로 조사대상국 가운데 가장 비중이 높았다. 오만(10.9%), 리비아(10.5%), 사우디아라비아(8.4%) 등 다른 상위권 국가들과 비교해도 높은 수치였다.


한국의 군비 지출은 지난해 519억 달러로 절대액 기준 세계 9위였다.


북한에서 폭력으로 발생하는 경제적 비용은 GDP의 27.2%로 아프가니스탄(29.9%)이나 콜롬비아(25.9%)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국가별로 보면 아이슬란드가 14년 연속 가장 평화로운 나라로 꼽혔고 뉴질랜드, 아일랜드, 덴마크, 오스트리아 등이 뒤를 이었다.


가장 평화롭지 않은 나라는 아프가니스탄이었으며 예멘, 시리아, 러시아, 남수단 순이었다.

러시아가 침공한 우크라이나는 북한보다 한 단계 낮은 153위였으며, 러시아는 160위, 미국은 129위 , 중국은 89위, 일본은 10위였다.


출처 : 호주 디지털 톱뉴스

 





다양한 방법으로 호주 전문가를 만나보세요

호주 시민권/영주권자들이 운영하는 카페

호주유학클럽

이메일을 통한 심층상담

이메일 상담 신청하기

눈으로 만나는 호주 전문가

유튜브 채널 - 호주유학클럽TV

호주 전문가와 1:1 무료상담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호주시민/영주권자들이

운영하는 카페

호주유학클럽

영상으로 만나는

호주 & 호주 전문가

호주유학클럽 TV

호주 전문가와

1:1 무료 상담

ID: 호뉴컨설팅

이메일을 통한 심층상담

이메일 상담 신청하기


호주유학클럽 상담문의

대표이메일 : info@honew.com.au

SYDNEY OFFICE

인터넷 전화 070 7899 4455

호주 전화 (+61 2) 9267 0511


Suite 503, Level 5, 845 Pacific Highway Chatswood NSW 2067, AUSTRALIA

PERTH OFFICE

인터넷 전화 070 5096 7907

호주 전화 (+61 8) 9328 6393


Unit 3, 280 Lord Street, Perth WA 6000, AUSTRALIA

SEOUL OFFICE

한국 전화 (02) 6245 009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81, 1811호 (강남역 7번출구 옆 하나은행 18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