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코로나] 마크 맥고원 서호주 주총리 →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백신 여권을 도입할 것'




마크 맥고원 서호주 주총리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백신 여권을 도입할 것'


자료출처: SBS, Google



마크 맥고원 서호주 주총리가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백신 여권을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곧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는 콘서트장 입장, 레스토랑에서의 식사 및 경기장에서의 스포츠 관람 등을 할 수 없게 된다는 의미입니다.


맥고원 서호주 주총리는 이같은 조치는 국내선과 국제선 항공편 이용으로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서호주주의 모든 주민은 백신 여권 제도가 도입되기 전 백신을 접종받을 기회를 가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맥고원 서호주 주총리는 다른 국가들은 호주만큼 인간의 생명을 중시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영국이 백신 여권 제도를 도입하려던 계획을 철회한 데 따른 반응입니다. 영국은 앞서 9월 말부터 코로나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큰 대규모 행사장 등을 출입하기 위해선 백신 접종을 증명해야 하는 이른바 백신 여권 제도를 도입한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장관은 현지시간 12일 높은 백신 접종률을 이유로 들며 백신 여권 제도 도입 계획을 접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관련 업계와 정치권의 거센 반발에 따른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맥고원 주총리는 호주는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조치들에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영국이 이들 사안에 (호주와는) 다른 접근법을 가지고 있고 전 세계의 많은 국가들이 호주만큼 생명을 소중하게 여기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호주는 분명 다른 국가들보다 사람들의 생명에 더 높은 가치를 부여하고 있기 때문에 이들 조치들을 시행하는 이유며 이것이 우리에게 크게 도움이 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거의 발생하지 않고 있는 서호주주를 포함한 호주의 일부 주들은 주 경계를 개방하라는 압박을 받고 있습니다. 맥고원 주총리는 높은 백신 접종률이 달성되기 전까지 서호주주의 경계를 개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양한 방법으로 호주 전문가를 만나보세요

호주 시민권/영주권자들이 운영하는 카페

호주유학클럽

이메일을 통한 심층상담

이메일 상담 신청하기

눈으로 만나는 호주 전문가

유튜브 채널 - 호주유학클럽TV

호주 전문가와 1:1 무료상담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호주시민/영주권자들이

운영하는 카페

호주유학클럽

영상으로 만나는

호주 & 호주 전문가

호주유학클럽 TV

호주 전문가와

1:1 무료 상담

ID: 호뉴컨설팅

이메일을 통한 심층상담

이메일 상담 신청하기


호주유학클럽 상담문의

대표이메일 : info@honew.com.au

SYDNEY OFFICE

인터넷 전화 070 7899 4455

호주 전화 (+61 2) 9267 0511


Suite 503, Level 5, 845 Pacific Highway Chatswood NSW 2067, AUSTRALIA

PERTH OFFICE

인터넷 전화 070 5096 7907

호주 전화 (+61 8) 9328 6393


Unit 3, 280 Lord Street, Perth WA 6000, AUSTRALIA

SEOUL OFFICE

한국 전화 (02) 6245 009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81, 1811호 (강남역 7번출구 옆 하나은행 18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