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코로나 여파로 식료품값 오름세 <2008년 세계금융위기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





호주 코로나 여파로 식료품값 오름세

'2008년 세계금융위기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


자료출처: 한호일보



호주 식료품 가격이 올라 가계 생활비에 부담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습니다.

.

.



호주의 1년간 소비자물가지수(CPI)가 3.8% 상승했습니다. 이는 2008년 세계금융위기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로 지난 한 분기에만 0.8%의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통계국(ABS) 데이터를 보면 코로나 팬데믹 시작 이후 18개월간 가정의 과일•채소 지출비가 3% 증가했습니다.

 

소매 및 소비자 솔루션 업체 리테일 닥터 그룹(Retail Doctor Group)의 브라이언 워커 대표는 “코로나19가 전 세계 식품 제조산업에 ‘우주적 변화’를 일으켰다. 최근 원재료 가격 인상으로 제품가를 올리는 대신 크기나 중량을 줄여 판매하는 ‘슈링크플레이션’(shrinkflation) 현상이 만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국경 폐쇄, 농업 및 운송인력 부족, 유가 인상 등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결과가 식품 가격 인상에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항공편 운항이 제한되면서 물류 운송비 부담이 크게 늘었으며, 컨테이너 가격은 평소의 4배까지 치솟았습니다.



슈링크플레이션’(shrinkflation)


'줄어든다'와 '인플레이션'을 합친 말로

포장지 안의 음식물이 줄어드는 현상을 말한다.


슈링크플레이션은 2015년 영국의 경제학자

피파 맘그렌이 제안한 용어로

우리 개념으로는 '질소 과자'를 생각할 수 있다.


결국 식재료 가격이 오르는 상황인데

가격을 올리지 않고, 내용물을 줄이는 현상이다.

가격인상으로 구매가 줄어드는 것을 막기 위한 꼼수.


- 천지일보 '슈링크플레이션과 화폐 환상을 넘으려면' 김헌식 대중문화평론가 칼럼 발췌 -



지난달 대형마트 콜스의 스티븐 케인 사장은 2020~21 회계연도 실적을 발표하면서 제품가격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그는 “여러 공급업체가 원자재 및 운송비 상승을 호소하며 소비자가 인상을 요청해오기 시작했다. 하지만 추후 국경이 재개방되면 공급이 다시 증가하고 가격이 정상화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자료출처: http://www.hanhodaily.com/news/articleView.html?idxno=67327





다양한 방법으로 호주 전문가를 만나보세요

호주 시민권/영주권자들이 운영하는 카페

호주유학클럽

이메일을 통한 심층상담

이메일 상담 신청하기

눈으로 만나는 호주 전문가

유튜브 채널 - 호주유학클럽TV

호주 전문가와 1:1 무료상담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호주시민/영주권자들이

운영하는 카페

호주유학클럽

영상으로 만나는

호주 & 호주 전문가

호주유학클럽 TV

호주 전문가와

1:1 무료 상담

ID: 호뉴컨설팅

이메일을 통한 심층상담

이메일 상담 신청하기


호주유학클럽 상담문의

대표이메일 : info@honew.com.au

SYDNEY OFFICE

인터넷 전화 070 7899 4455

호주 전화 (+61 2) 9267 0511


Suite 503, Level 5, 845 Pacific Highway Chatswood NSW 2067, AUSTRALIA

PERTH OFFICE

인터넷 전화 070 5096 7907

호주 전화 (+61 8) 9328 6393


Unit 3, 280 Lord Street, Perth WA 6000, AUSTRALIA

SEOUL OFFICE

한국 전화 (02) 6245 0091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81, 1811호 (강남역 7번출구 옆 하나은행 18층)